순간을 채집하는 맛_커피로 하는 마인드풀 이팅

순간을 채집하는 맛_커피로 하는 마인드풀 이팅

커피를 업으로 하는 남자와 함께한 지 10년. 

남편을 만나기 훨씬 전 단골카페에서 몇 주간의 커피수업을 들을 정도로 나는 커피를 좋아했다. 연구실에 프렌치 프레스를 가져다 놓고 커피를 매일 내려마시기도 했고 여러 카페&로스터리의 원두를 고루 맛보는 것이 소소한 즐거움이기도 했다.

커피를 좋아하고 어쩌다 보니 남편이 바리스타이지만 커피를 마신 후 내가 가장 많이, 그리고 쉽게 내뱉었던 맛표현은 '맛있다/맛없다' 두 가지였다. 커피를 마신 후 '맛없다'라고 말할 때면 남편은 차근차근 '맛있다/맛없다'라는 표현의 한계와 복잡 미묘한 커피의 향미에 대해 설명하곤 했다.

'맛있다/맛없다'는 단순한 맛 표현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차분히 맛을 보고 나의 신체 반응과 심상을 정성껏 관찰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다.

카페 운영을 시작한 뒤 '맛있다/맛없다'라는 단순하면서도 양분화된 표현은 되도록 덜 사용하려고 노력하고 있다. 점차 커피 맛을 조금 더 구체적이고 다양하게 표현하고 싶다는 욕구가 강해졌는데 맛을 보는 것을 배워본 적도, 맛 표현을 훈련해 본 적도 없으니 쉽지 않았다. 그러던 어느 날 마인드풀 이팅(Mindful Eating)을 접하게 되었다.


"오감을 활용한 정성껏 먹기"

마인드풀 이팅(Mindful Eating)은 오감-시각, 후각, 청각, 촉각, 미각-을 활용해 음식을 먹는 행위로, 마음챙김명상(Mindfulness)에서 출발한 명상법 중 하나다. 어떠한 계기로 몇 년 간 놓고 있었던 명상을 다시 시작하게 되면서 마인드풀 이팅 알게 되었다. 과거 명상이 나에게 큰 도움을 주기도 했지만 고전적 방법인 좌선으로는 지속적 명상이 쉽지 않았다. 마인드풀 이팅을 하면서 일상 속에서 언제 어디서나 할 수 있는 명상법을 알게 되어 가벼운 명상은 꾸준히 할 수 있게 되었다. 그리고 작년부터 시작한 새로운 일로 차를 활용한 마인드풀 이팅 수업을 진행하면서 각자가 느낀 감각과 기억, 심상이 공유되면서 나의 경험과 감각도 풍부해지는 것 같아 흥미로웠다. 이런 측면에서 마인드풀 이팅은 '지금 이 순간과 과거의 감각과 기억을 채집하는 행위'로 평범한 매일을 특별하게 만들어주는 도구라는 생각이 들었다. 

아토모스를 운영하며 커피를 맛보고 내가 느낀 감각을 활용해 원두를 소개하는 과정도 마인드풀 이팅과 다르지 않다. 커핑(Cupping : 원두 향미를 테스트하는 과정)이 마인드풀 이팅과 유사하기도 했고, 고객들이 마인드풀 이팅을 하며 커피를 마신다면 매일 마시는 커피에서 매일 다른 경험을 할 수 있지 않을까? 아토모스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마인드풀 이팅의 경험을 제공한다면 조금 다른 카페문화로 이어지지 않을까.